RSS

Tag Archives: LG디스플레이

[#CES2016] LG디스플레이, CES 2016에서 OLED 등 시장 선도 기술 대거 공개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한상범, http://www.lgdisplay.com)가 1월 6일부터 9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CES (Consumer Electronics Show) 2016’ 전시회 기간 동안 고객사를 대상으로 차별화된 기술력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는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 센터에 OLED Zone과 LCD Zone 등으로 구성된 고객사 전용 특별 전시관을 마련, LG디스플레이만의 앞선 기술력을 선보이며 ‘고객의 상상, 그 이상의 혁신(Your Imagination, Our Innovation)’을 이루고자 한다는 의지를 전달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급부상하고 있는 상업용(Commercial) 시장과 자동차용(Auto) 시장의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각각 별도의 전시 Zone을 마련하고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된 기술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소구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OLED·LCD기술로 시장공략

 

최강화질의 UHD OLED는 물론 양면 VTO, 롤러블 등 OLED 제품 총망라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화질뿐만 아니라 응용 범위와 디자인 측면에서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OLED만의 장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우선 명암, 색정확도, 시야각 등 모든 면에서 현존 최강 화질로 평가 받고 있는 65, 77인치 TV용 UHD OLED 패널을 전시한다. 해당 제품은 모두 영화 편집 시 사용되는 전문가용 제품과 동등 수준의 색재현율 을 구현하며, OLED만의 완벽한 블랙과 향상된 휘도로 HDR 기술을 적용하여 기존의 디스플레이 기술로는 따라올 수 없는 화질을 자랑한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사이니지용 55인치 양면 디스플레이 및 65인치 OLED 8장을 양면으로 이어 붙여 만든 139인치 ‘S’자 형태의 VTO (Vertical Tiling OLED)’등을 전시하여 상업용 디스플레이로서의 OLED의 가능성을 강조한다.

아울러 세계 최초로 곡률반경 30R을 구현한 18인치 롤러블(Rollable)을 포함해 회로 등이 하단으로 매립되어 종이와 같이 얇아 보이는 디자인 컨셉트의 55인치 페이퍼씬(Paper-Thin) OLED TV, 65인치 오목(Concave)/볼록(Convex) OLED 등 미래 컨셉트 제품을 전시해 미래 디스플레이에 대한 고객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일 예정이다.

 

4면 보더리스, M+ 기반 8K 해상도 TV 패널 등 최초 공개

LCD Zone에서는 LG디스플레이의 진화된 아트 슬림(Art Slim) 기술과 화면과 베젤의 경계를 없앤 4면 보더리스(Borderless) 기술을 함께 적용해 디자인 경쟁력을 한 차원 끌어 올린 65인치 TV용 제품을 전시한다. 또, 기존 제품 대비 소비전력은 35% 낮추고 동일한 휘도를 구현하거나 또는 50% 높은 휘도를 구현할 수 있는 M+(엠플러스) 기술 기반의 HDR, 8K(7,680 X 4,320) 65인치 TV용 패널을 처음으로 선보이며 M+기술 경쟁력을 과시하며, 6년 연속 LCD 1위 기업의 위용을 자랑할 예정이다.

상업용(Commercial) Zone에서는 리테일/상업/공항 안내 디스플레이 등에 최적화된 58:9 화면비의 86인치 스트레치(Stretched) LCD제품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신규 상업용 시장 창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세계에서 가장 얇은 0.9mm 화면 테두리(Bezel) 두께가 적용된 55인치 4장의 비디오월(Video Wall)을 처음으로 전시하는 등 한 발 앞선 기술력의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자동차용(Auto) Zone에서는 차량 곡면과 어우러지며 3단으로 휘어진 25인치 워터폴(Waterfall) LCD 제품, 장갑을 낀 상태에서도 터치가 가능한 10.3인치 인셀터치 제품 등을 선보인다.

이 밖에 LG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제품 위주로 적용되었던 터치 내장형 기술인 AIT(Advanced In-cell Touch)를 11.6인치 투인원(2 in 1) 노트북부터 23인치 모니터용 디스플레이 제품에까지 확대 적용하여 선보인다. AIT는 터치 커버 글라스(Touch Cover Glass)가 필요 없기 때문에(Coverless), 노트북과 모니터 제품의 슬림/라이트(Slim & Light) 컨셉 적용에 유리해 각광받고 있다. 아울러 전력 소모를 줄이기 위해 M+ 기술을 적용한 UHD 해상도의 15.6인치 노트북용 패널, 실물과 다름 없는 화질을 구현한 8K 해상도의 31.5인치의 모니터용 패널 등을 선보이며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할 차별화된 기술력을 과시한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기술로 시장의 다양한 요구와 수요를 충족하며 고객과 성공 솔루션을 공유해왔다”며 “다양한 솔루션으로 확대되고 있는 OLED 시장 및 자동차용(Auto), 사이니지용(Signage)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차세대 시장에 선제 대응하여 지속적으로 시장과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며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매거진 news@icnweb.co.kr

Advertisements
 
Leave a comment

Posted by on January 5, 2016 in Event, NewProducts

 

Tags: , ,

국내 서보모터-드라이브 공급 대란 가중… 일산 제품 품귀 지속

지난해말부터 국내 설비투자가 점차 살아나면서 기존 계획중이었던 설비도입 프로젝트들이 일제히 발주에 들어갔으나, 서보 제품에 대한 재고물량이 없어 업계가 초비상에 들어갔다. 또한 이러한 상황을 고려하여 도입선 다변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 이러한 서보모터, 드라이브 등과 관련한 품귀현상은 지난해부터 시작되었다. 그러나 2010년에 접어들면서 오히려 공급제품 확보는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일본 미쓰비시전기나 야스카와전기의 서보 제품의 경우에 3개월의 납기로도 제품 공급이 불가능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국내 자체에 확보하고 있던 물량이 이미 지난해에 모두 소진된 상태이며, 올해들면서는 일본으로부터 국내로 들어오는데 현금 지급 발주임에도 제품 공급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LCD, 반도체, 전자, 식음료 업계에서 품귀현상은 두드러지고 있다. 이들 분야의 메인 업체격인 LG디스플레이, LG전자, 삼성전자 등은 물론이고, 2차-3차 벤더업체들도 서보 시스템 공급이 제때 이루어지지 못하면서 납기 맞추기에 전전긍긍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보 제품 공급업체 관계자는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서) 일부 공급 대리점 및 벤더들은 고객들에게 제품 도입선을 일본으로부터 국내 메이커로의 변경을 적극 권유하고 있다. 그러나 이 마저도 쉽진 않다. 이미 시방서에 명기되어 있는 사양과 제품을 마음대로 변경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만이 아니고 향후의 설비에 공급된는 시방서에서는 어떻게든지 이러한 의견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서보 제품에 대한 최종 고객들의 입장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다. 당장 설비도입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서보제품들 때문에 설비 구축이 지연되면서, 일정에 큰 차질을 일으키지나 않을까 발을 노심초사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도입선 다변화를 미리 추진했어야 하지 않았느냐는 문제제기도 일고 있다. 아니, 이제서라도 도입선 다변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극 추진되고 있다.

국산제품 등 도입선 다변화 실현 기대

현재의 공급 대란은 일본 메이커들이 세계적인 경기악화와 자국내의 경기침체가 가속되면서, 생산량을 크게 줄인것에서 기인한다. 그렇다고 한국 시장을 위해 추가 생산량을 확보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더욱이 국내 공급되는 물량은 대부분 특별가로 들어오고 있다는 것이 국내 관련 대리점들의 의견이다. 따라서 우회적인 방법으로 일본내의 공급망을 통해, 제품을 들여오는 것도 가격면에서 거의 불가능한 실정이다.

반면, 이러한 국내 서보 모터 제품 품귀현상을 기회로 국내 제조업체들의 움직임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공급일정 확인이 거의 불가능한 실정에서 일산 제품들을 국산으로 대체하고자 하는데에서 제조사, 벤더, 협력업체, 사용자업체 모두가 일정부분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LS메카피온, 하이젠모터, OEMax(RSA)를 비롯하여, 성신서보, 오토닉스 등 서보 및 스텝 모터 관련 제조, 공급업체들이 적극적인 시장 확대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이들 국산 메이커들은 특히 가격적인 면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반드시 기존 시방서를 지켜야 하는 분야가 아니라면 국산으로의 변경을 통해 이번만이 아니라 향후에도 이번과 같은 공급대란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점차 받아들여지고 있는 분위기이다.

국내 서보모터 및 드라이브에 대한 품귀현상에서 빚어진 이번 대란으로 인해, 국내 시장에서의 변화는 이미 시작되었다. 도입선 다변화를 통해 벤더로부터 독립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고자 하는 노력들이 많은 제조 설비 현장에서 진행될 것이다. 향후 이러한 변화가 어디까지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다.
[오승모 oseam@icnweb.kr]

 
Leave a comment

Posted by on February 4, 2010 in News

 

Tags: , , , , , , , , ,

기가비트급 필드 네트워크, CC-Link IE Field 네트워크 출시

– 생산 현장으로부터 정보레벨에 이르기까지의 심리스(Seamless)한 수직적 통신 실현


한국CC-Link협회(CLPA; www.cc-link.or.kr)는 1월 20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100여명의 고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CC-Link IE Field Network’ 출시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지난 2007년 발표된 산업용 이더넷 CC-Link IE Control에 이어 만 2년만에 CC-Link IE Field Network를 발표한 것이다. 제어레벨에 이어 필드레벨의 각종 기기들을 고속으로 연결하여 시스템 구성이 가능해졌으며, 615만 출하 노드수를 가지는 기존의 CC-Link와의 프로그램 호환성이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에 CC-Link 유저들은 손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특히 기가비트 산업용 이더넷인 CC-Link IE는 리얼타임 성능을 중시하여 프로토콜 스택을 간소화함은 물론 회선에 흐르는 기본 데이터 구조는 이더넷 표준에 기반하고, 또한 데이터 링크층 이하에서는 기존 이더넷을 기반으로 한다. 이에 시중에 있는 각종 네트워크 분석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이더넷 기반의 케이블, 커넥터, 어댑터, 스위치 등을 어디에서나 쉽게 구매하여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CC-Link IE는 LCD제조라인 및 자동차 라인에서 적극적인 도입이 추진되고 있으며, 향후 국내 및 대만, 중국 등에서 활발한 설비투자가 예상되는 LCD제조라인에서의 지속적인 현장 적용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이날 한국을 찾은 오다와라(JUN ODAWARA) CC-Link협회 마케팅 매니저는 “2012년에는 CC-Link IE에 대한 IEC 국제 표준을 취득할 예정이다.”고 밝히고, “이번에 발표한 IE Field의 제품 개발자를 위한 컨포먼스 테스트 사양은 1월말에 책정될 예정이며, 또한 심리스 통신을 위한 상위의 애플리케이션 공통 프로토콜인 SLMP 사양 책정이 (곧바로) 진행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CC-Link IE Field Network의 특징

1) 초고속

CC-Link IE 필드 네트워크는 초고속 기가 비트 전송과 리얼타임 프로토콜로 전송 지연이 적고 정시성이 보증된 리모트 I/O제어가 가능하다. 또한 제어 데이터의 고속 통신뿐만 아니라 디바이스 관리 용도(기기의 관리정보, 트레이스 정보 등)의 정보도 고속통신이 가능하다.

 

2) 심리스한 네트워크 환경

CC-Link IE 필드 네트워크는 네트워크를 초월하여 기존의 CC-Link IE컨트롤러 네트워크나 CC-Link에 접속된 필드기기에 직접 액세스가 가능하다. 어떤 네트워크의 어느 곳에서든지 기기의 모니터, 설정이 가능하며 장치의 원격 관리에 의한 엔지니어링의 효율 증대가 가능하다.

 

3) 간단한 네트워크

CC-Link IE 필드 네트워크는 이더넷 베이스이면서 이더넷의 복잡한 설정(스위칭 HUB의 설정 등)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간단하게 컨피그레이션 할 수 있다. 쉬운 네트워크 진단으로 도입에서 운용, 보수까지의 토털 코스트 절감이 가능해진다. 또한 스타형, 라인형 및 양쪽을 조합한 자유자재로운 토폴로지 등으로 플랙시블하게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 또한 공유 메모리형 제어의 채용으로 네트워크를 의식하지 않고 용이하게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4) 이더넷 기술

CC-Link IE 필드 네트워크는 이더넷 기술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시판중인 이더넷용 케이블, 커넥터, 공구, 스위칭 허브 등 전세계 어디에서나 구입 가능한 범용품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재료의 입수성, 기기 선택의 자유도가 높다. 또한 네트워크 애널라이저 등도 범용품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네트워크의 설치, 조정, 트러블슈팅에 있어 재료의 입수성, 기기 선택의 자유도가 높다.

       

 
Leave a comment

Posted by on January 21, 2010 in News

 

Tags: , , , , , , ,

LG그룹, 공격적인 테크놀로지 컴퍼니 도약위해 15조원 투자

LG가 변화를 주도하고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며, 사상최대의 투자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올해 총 투자 규모는 지난해의 11조 7천억원 보다 28% 증가한 15조원으로 확정했다.

과감한 ‘선행투자’로 전자, 화학, 통신·서비스 등 주력사업부문에서 미래성장사업의 시장선점 기반을 구축하고, 고객가치 혁신의 수준을 한 차원 높여 이를 선도하는‘테크놀로지 컴퍼니’로 도약하겠다는 것이다.

LG의 이 같은 적극적인 투자계획은 앞으로의 글로벌 기업과의 경쟁 환경이나 고객의 영향력이 증대되는 환경에서 이제 변화를 따라가는 것만으로는 한 단계 도약은 물론 현재 위치 유지도 어렵고, 변화를 주도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는 구본무 회장 등 최고경영진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를 위해 시설투자의 경우 올해 처음으로 10조원대를 넘어선 11조 3천억원을 투자하고, R&D에도 사상최대 금액인 3조 7천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이 같은 투자계획은 또 구본무 회장이 올 신년사에서 “‘미래준비’를 보다 가속화해야 할 것”이라며, “점진적 혁신이나 개선을 위한 투자는 기본이고 중장기적으로 고객 니즈가 변화하는 시기에 시장을 선도할 수 있고 사업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기반기술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한 것과 맥을 같이하는 것이다.

구 회장은 지난해말에도 계열사 CEO들에게 “사업목표를 세울 때 당장의 현안 해결에만 몰두하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해줄 것”을 당부한 바 있다.

한편, LG는 역대최대인 135조원의 도전적인 매출 목표를 수립하고 최근 수년간 글로벌 경기침체 속에서도 성장을 이뤄낸 사업경쟁력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시장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Leave a comment

Posted by on January 12, 2010 in News

 

Tags: , , , , , , ,